천안 K-컬처 박람회 13만명 운집…명실상부 K-컬처 선도도시 발돋움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3/08/15 [23:42]

천안 K-컬처 박람회 13만명 운집…명실상부 K-컬처 선도도시 발돋움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3/08/15 [23:42]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2023 천안 K-컬처 박람회’가 15일 폐막식을 끝으로 5일간 일정을 마무리하고 성대하게 막을 내렸다. 8.15 경축행사에 이어 진행된 폐막식은 인기 트로트 가수 김다현의 축하공연을 끝으로 내년 K-컬처 박람회를 기약했다.

 

15일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11일 독립기념관에서 개막한 박람회에는 닷새간 모두 13만571명이 방문한 것으로 추산됐다.

 

‘대한민국 역사의 중심에서 글로벌 한류 문화를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K-컬처의 역사와 미래가치를 아우르는 전시·공연·체험·산업포럼 등 다채롭고 흥미로운 콘텐츠를 선보인 박람회를 통해 천안시는 명실상부 K-컬처 선도도시로 발돋움했다는 평가다. 

 

시는 태풍, 무더위, 우천 등 기상과 기타 상황을 대비해 준비상황 점검, 안전관리 계획 등에 따라 편안하고 안전한 관람이 되도록 세심하고 꼼꼼히 준비해 관람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 K-컬처 총집합 콘텐츠로 볼거리·즐길거리·먹을거리 풍성

 

가장 뜨거운 반응을 보였던 프로그램은 14일 저녁에 진행된 케이팝(K-POP) 콘서트 쇼! 음악중심이었다. 천안시는 많은 관람객 방문이 예상됨에 따라 안전한 관람을 위해 지정좌석과 비지정좌석(스탠딩석) 모두 사전 예매를 실시했고, 입장권 배부도 사전 현장 발권으로 진행했다. 

 

권은비, 다이나믹듀오, 더보이즈, 더윈드, 리베란테, 산다라박, 오마이걸, 유겸, 전소미, 조유리, 키썸, ADYA, ATBO, 호라이즌, 아이칠린, LUCY, 스테이씨, TAN, 비비지 등 세계 각국에 팬덤을 보유하고 신한류를 이끄는 국내 최정상 인기 아이돌이 총출동해 팬들의 함성과 함께 분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다.

 

박구윤, 비오, 스테이씨, 장민호, 폴킴의 축하공연과 함께한 개막행사도 역시 열정적인 무대를 선사하고, 화려한 불꽃놀이와 드론 200대는 K-컬처를 주제로 군집 비행의 묘미를 선보이며 장관을 연출해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했다. 

 

아울러 독립기념관 최초 야간개장으로 신(新)야간경제를 창출했으며, 겨레의 탑에 구현된 대형 미디어 파사드(media facade)는 다양한 문양의 영상미를 제공하며 여름밤 무더위를 잊게 했다.

 

K-컬처의 뿌리이자 한류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한글의 우수함을 알리기 위한 한글존은 훈민정음 아트월과 한글 콘텐츠 패널, 한글벤치로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K-컬처의 변천사를 한눈에 보여준 미디어 전시는 대한민국 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K-콘텐츠 주요 인사와 함께한 산업포럼은 웹툰, 뷰티, 음식 등 분야를 한층 더 깊이 있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제공했다.

 

김호영, 더뮤즈, 이건명, 차지연 등 유명 배우들이 펼친 ‘영웅’, ‘광화문연가’, ‘그날들’, ‘서편제’ 등 고품격 인기 뮤지컬 공연과 천안시립교향악단의 연주와 함께한 가수 가호, 린, 펀치의 OST(오리지널 사운드트랙) 콘서트는 뜨거운 박수갈채와 찬사를 받았다.

 

 

이외에도 웰컴존에서는 취타대, 국악, 클래식, 민요 등 풍부한 콘텐츠가 입구부터 방문객들의 발길을 끌었고, 천안청년예술인페스타는 지역 예술인들이 예술활동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했다.

 

3.1 문화마당은 재즈 페스티벌, 천안외국인축제를 진행해 박람회장 곳곳을 풍성한 K-컬처로 물들게 했다. 천안문화도시페스타에서는 미디어아트 전시, 공예체험 등으로 어린이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했다.

 

이 밖에도 건강증진체험관, 공예 및 서예 체험, 가상현실(VR) 등의 체험 부스는 어른과 아이 할 것 없이 체험을 즐기고자 하는 방문객들의 줄이 늘어서 인기를 끌었으며, K-푸드존은 철저한 위생관리로 방문객들의 먹거리를 책임졌다.

 

또한 이번 K-컬처 박람회는 각국 대사와 그 가족, 험프리스 기지 내 미군과 가족, 천안 내 유학생, 외국인근로자 등도 방문하며 세계인이 K-컬처에 대해 더 알고 보고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해 글로벌 박람회로서의 의미를 더했다.

 


◇ ‘2026년 세계 박람회’ 목표로 단계적 추진

 

이번 2023 천안 K-컬처 박람회는 케이팝(K-POP) 위주 공연과 축제가 아닌 민족정신을 상징하는 독립기념관에서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높은 문화의 힘을 보여주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였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K-컬처 박람회는 경제적 파급효과는 물론 천안시가 K-컬처 선도도시로서 위상을 제고하고, K-컬처 산업, 관광산업 등을 육성하는 견인도시로서 도약하는 계기가 됐다. 

 

천안시는 올해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매년 지역박람회를 개최하면서 최종적으로 2026년 세계 박람회 개최를 목표로 박람회 조직위원회 구성, 국제행사 승인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2026년에는 K-스포츠, K-게임, K-힐링·관광 등 콘텐츠 산업 통계조사 특수 분류 체계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에서 분류한 다양한 K-컬처를 아우르는 세계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K-소울(Soul)을 느끼고 즐겨주신 천안시민과 국내외 관람객분들, 그리고 함께 파트너가 돼주신 독립기념관장님과 직원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2026년 K-컬처 세계 박람회의 초석을 다지기 위한 이번 박람회는 대한민국 민족 문화 정신에 대한 재해석을 통해 차별화된 신한류를 제시했다”면서 “올해를 시작으로 더 보완하고 다듬어 매년 지역박람회를 개최하고, 2026년에는 K-컬처를 세계에 알리기 위한 국제적인 세계 박람회를 열어 대한민국의 높은 문화의 힘이 천안을 넘어 세계에 뻗어나갈 수 있도록 중추적인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