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충남체육대회 개막…17일까지 금산서 ‘화합 한마당’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3/09/14 [21:58]

2023 충남체육대회 개막…17일까지 금산서 ‘화합 한마당’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3/09/14 [21:58]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220만 충남 도민 화합의 장인 ‘2023 충청남도체육대회’가 14일 금산군종합운동장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4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이날 개회식은 김태흠 지사를 비롯해 박범인 금산군수, 김지철 도 교육감, 김영범 도 체육회장, 선수단, 도민 등 1만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수단 입장 △개회선언 △대회기 게양 △선수·심판 대표 선서 △성화점화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만물이 결실을 맺는 풍요로운 계절인 가을에 생명의 고향 금산에서 함께 해주신 선수단과 도민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서로 단결과 우정을 다지는 화합의 한마당에서 스포츠로 하나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대회개최를 축하했다.

 

이어 선수단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 김 지사는 15개 시·군이 한데 모인 뜻 깊은 자리인 만큼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민선 8기 ‘힘쎈충남’의 성과를 소개했다.

 

김 지사는 “정부의 긴축재정에도 사상 최초로 국비 9조 원 시대를 열었고, 이제 10조 원 시대를 앞두고 있다”며 “최근에는 삼성으로부터 56조 원의 투자를 확보했고, 전국 최대 규모인 200만평의 국가첨단산단 유치에도 성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너지전환과 산업재편을 통한 국가 탄소중립 정책을 선도하고 있는 것은 물론 농업의 구조와 시스템을 바꿔 미래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며 “이처럼 충남은 더이상 밋밋하고 무색무취한 지역이 아니라 전국에서 제일 앞서 나가고, 대한민국을 역동적으로 이끌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저도 17개 시·도지사들과의 샅바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기싸움에서도 확실히 이길 자신이 있다”며 “220만 도민의 단합된 힘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뜻을 밝히며 축사를 마쳤다.

 


오는 17일까지 금산군 일원에서 진행되는 이번 체육대회는 ‘금산에서 하나되고, 도민 모두 함께하고’라는 구호 아래 총 30개 종목에서 15개 시·군 1만여 명의 선수단이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뽐낸다.

 

종목별 시상 및 시·군 종합순위 점수에 반영하는 채점 종목은 축구, 배구, 배드민턴 등 21개 종목이며, 시상은 하되 종합점수에 반영하지 않는 비채점 종목은 농구, 댄스스포츠, 산악(등산) 등 9개 종목이다.

 

도 관계자는 “스포츠가 선택이 아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복지가 되도록 기반시설 확대 등 앞으로도 도민의 체육활동을 다각도로 지원할 것”이라며 “경쟁을 넘어 220만 도민이 하나되는 화합의 자리에서 선수단과 가족, 도민 모두가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