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만 구름 관객…‘천안흥타령춤축제 2023’ 폐막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3/10/10 [10:09]

87만 구름 관객…‘천안흥타령춤축제 2023’ 폐막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3/10/10 [10:09]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안동순)이 주최·주관하고 천안시와 국제춤축제연맹, 문화체육관광부, 충청남도가 후원한 ‘천안흥타령춤축제 2023’이 9일 폐막식을 끝으로 5일간의 화려한 축제의 막을 내렸다.

 

천안흥타령춤축제 2023은 2년 연속 천안종합운동장과 천안 시내 일원에서 도심형 축제로 진행됐으며 ‘도전과 창조정신이 어우러진 춤’이라는 콘셉트로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펼쳐졌다.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가득했던 이번 축제는 87만여 명의 관람객을 비롯해 다양한 나라의 무용단이 축제를 찾아 천안흥타령춤축제가 대한민국을 넘어 명실상부 세계적인 축제임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지난해 경험을 기반으로 진행된 올해 축제는 관람객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야외문화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했다는 평이다.

 

축제에 참여한 시민들과 관람객들은 국내외 춤꾼들이 펼치는 화려한 무대를 함께 즐기고 공연과 더불어 다채롭게 준비된 부대경연, 체험행사 등에서 친구, 가족, 연인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 1위로 선정된 ‘전국춤경연대회’는 일반부 대상 상금 확대와 참가팀 연령 확대를 추가하면서 참가팀들의 수준 높은 끼와 재능을 엿볼 수 있었다.

 

축제 흥미 프로그램 조사 1위로 선정된 축제의 백미 ‘거리댄스 퍼레이드’는 축제기간 중 지난 7일 토요일 신부동과 불당동에서 모두 2회로 진행돼 국내외 34개팀 2,000여 명이 거대한 행렬을 이뤄 화려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였다. 그동안 거리댄스 퍼레이드를 밤에만 즐길 수 있었다면 낮에도 진행된 퍼레이드로 도심이 하루 종일 들썩였다.

  

또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해 ‘관람형 축제’에서 탈피하려는 변화를 꾀했다. 축제장 곳곳을 돌아다니는 축제 마스코트 흥이&춤이와 춤 대결을 벌이는 ‘길거리 댄스배틀’ 뿐만 아니라 장르별 스트릿댄스 배우기 프로그램 등을 통해 관람객 누구나 춤을 즐기고 배우는 기회를 제공했다. 주말 연휴동안 펼쳐진 막춤대첩은 전문 댄서가 아닌 일반시민도 끼와 흥을 펼칠 수 있도록 했다.

  

 

상권 연계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노력했다. 축제장 인근 식당 15곳과 협약을 추진했을 뿐만 아니라 야간형 프로그램 확대를 위해 춤 영화제와도 연계했다.

 

아울러 천안의 읍면동 주민이 한자리에 모인 읍면동 문화예술마당은 천안시민의 춤 축제 참여를 더욱 확대하고 화합의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 8일에는 전 세계에서 열리는 춤축제 간 상호협력과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네트워크를 형성하기 위해 출범한 국제춤축제연맹(FIDAF: Federation of International Dance Festivals) 집행위원회의를 진행하며 춤축제와 민속춤 공연단의 긴밀한 교류로 지속적인 춤의 도시 천안과 천안흥타령춤축제의 발전을 논의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폐막 선언을 하며 “가슴 뛰던 개막부터 폐막까지 흥겹고 신명나게 달려온 천안흥타령춤축제를 무탈하게 진행해주신 자원봉사자, 직원 및 모든 관계자 분들, 열렬하게 환호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세계 각국의 참가자와 수많은 관람객 여러분의 밝은 얼굴과 행복한 웃을 눈에 담으며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동과 행복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비록 5일간의 짧은 여정이었지만 아주 오랫동안 여러분의 가슴에 소중한 추억으로 남기를 바라며 내년을 기약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목록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