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을 사수하라” 천안시, 폭설 맞서 제설장비‧인력 총동원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13:45]

“출근길을 사수하라” 천안시, 폭설 맞서 제설장비‧인력 총동원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1/01/08 [13:45]

 지난 6일 밤부터 폭설이 이어지자(왼쪽) 천안시는 출근길 교통대란을 막기 위해 사투를 벌였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지난 6일 밤 폭설이 이어지자 충남 천안시는 인력과 장비 등을 총동원해 교통대란을 막기 위한 사투를 벌였다.

 

천안시는 6일 오후 기상예보에 따라 양 구청과 비상근무 체계에 돌입해 출근길과 안전을 위해 관내 주요도로와 지방도, 인접 시군 연계도로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7일 오전 6시 기준 공무원과 도로보수원 포함 인력 69명, 덤프트럭 33대, 살포기 33대, 굴삭기 4대, 제설자재 646톤을 투입해 제설작업에 만전을 기했다.

 

천안시의 발 빠른 대응으로 폭설에도 최악의 출근길 교통대란은 피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이 7일 제설작업에 나서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 시사뉴스24

 

박상돈 천안시장은 7일 양 구청 제설전진기지를 방문해 제설장비와 제설자재 등을 점검하고, 작년 12월부터 꾸준히 최일선에서 제설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박 시장은 “폭설로 인한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체제를 유지하고, 주요도로 뿐만 아니라 주택가 이면도로를 포함한 원활한 제설작업 등 빈틈없는 제설대책을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시민의 안전과 교통소통을 위해 밤낮으로 주요도로 및 주택가 이면도로, 읍․면지역 마을안길 등에 대한 제설작업을 실시하고는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주민들이 시민의식을 발휘해 ‘내 집 앞 눈 치우기 운동’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앞서 천안시는 겨울철 재난대비 전담 TF팀을 구성해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지난해 11월 15일부터 올해 3월 15일까지 4개월을 겨울철 재해대책 기간으로 정해 비상대응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