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시민 생활 밀착형 인프라 확충 총력…‘50만 자족도시’ 박차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2/04/18 [09:18]

아산시, 시민 생활 밀착형 인프라 확충 총력…‘50만 자족도시’ 박차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2/04/18 [09:18]

 아산 둔포국민체육센터 조감도.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생활중심 공공건축 건립 추진으로 시민들에게 더 나은 공공행정서비스 제공과 50만 자족도시를 만드는데 성큼 다가서고 있다.

 

아산시는 도시발전 및 인구 증가에 걸맞은 문화, 복지, 체육 등의 인프라 확충을 위한 공공건축물 건립이 순조롭게 진행돼 시민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50만 자족도시로 나가는데 한층 다가서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아산 배방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 © 시사뉴스24

 

주요 사업 현황을 보면, 농업인의 소득증대와 소비자의 안전한 먹거리 공급에 큰 역할을 할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건립에 사업비 약 81억 원 투입해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월천지구 주민과 향후 유입인구에 대한 독서문화기반시설 확충을 위한 배방 월천도서관사업에 사업비 120억 원 투입한다. 또 폐철도 부지를 활용해 배방원도심 활성화와 주민편의 증진을 위한 생활SOC 사업인 배방복합커뮤니센터사업에 약 203억 원, 북부권 주민들의 체육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활성화를 위한 둔포국민체육센터사업에 약 95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아울러 주민 행정서비스 향상을 위한 행정복합건축물은 온양5동 행정복지센터 사업에 80억 원, 시의회청사 증축 사업에 180억을 투입해 올해 준공할 예정이며, 인주면 행정복지센터 사업은 93억 원을 투입해 2023년 준공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원도심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온양온천시장복합지원센터는 사업비 200억 원을 투입해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아산 온양5동 행정복지센터 조감도. © 시사뉴스24

 

이처럼 아산시는 문화, 체육, 복지, 행정 등 시민과 밀접한 공공시설 인프라 확충을 위해 다방면의 공공건축사업 추진으로 편리한 정주여건 마련, 에너지 절감과 쾌적한 녹색건축물 조성에 초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음봉 복합문화센터, 온양5동 행정복지센터, 시의회청사 건립사업은 친환경 녹색건축인 패시브 공법으로 추진하고 있어 패시브 건축물 정책에 있어 전국적인 선도 도시의 모습을 보이며 지속 가능한 에너지절약형 공공건축물 구현에 한층 도약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아산시는 모종복합커뮤니티+아산The새로이 센터 등 생활밀착형 생활SOC 사업과 지식산업센터, 문예회관, 차량용 반도체 및 자율주행 R&D센터 등이 건립 추진될 계획으로 다양한 주민편의 시설과 기반 시설 확충을 계속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문수 아산시 도시개발국장은 “사업계획 단계부터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공공 건축사업 계획을 수립해 시민에게 더 나은 행정복지서비스를 제공하며, 시민이 만족할 만한 품격있는 공공건축물을 조성해 아산시를 행복한 50만 자족도시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