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LPG 소형저장탱크 및 배관망 구축사업 ‘16개 마을 확정’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2/05/04 [14:15]

충남도, LPG 소형저장탱크 및 배관망 구축사업 ‘16개 마을 확정’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2/05/04 [14:15]

 소형저장탱크.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도가 도시가스 공급이 어려운 도시 외곽, 농어촌 마을 등을 대상으로 ‘액화석유가스(LPG) 소형저장탱크 및 배관망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충남도는 4일 사업 대상지로 도내 8개 시‧군 16개 마을을 확정하고 총사업비의 90%를 국비와 지방비로 보조한다고 밝혔다. 

 

사업 대상지는 ▲보령시-성동3리, 고대도(섬마을), 송학3리 1구역, 송학3리 2구역, 송학3리 3구역 ▲논산시-하도2리 ▲홍성군-신리마을 ▲금산군-초현1리 상초마을, 초현2리 하초마을, 초현2리 갈운이마을 ▲서천군-지현2리 ▲청양군-천내2리 ▲예산군-평촌리 ▲태안군-내3리 2구, 내3리 3구, 누동1리 2구 등 16개 마을이다.

 

이 사업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마을에 액화석유가스 저장탱크와 배관, 가스보일러, 가스누출경보기 등을 설치할 수 있도록 설치비를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액화석유가스 소형저장탱크는 마을 중심부에 설치하며, 공급 배관을 마을 내 모든 세대에 연결해 액화석유가스를 도시가스처럼 안전하고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마을당 총사업비는 3억∼4억 원으로 국비·지방비 보조금을 제외한 마을 부담금은 10%(최대 4,000만 원)이며, 이는 사업 참여 세대에 균등 배분한다. 

 

올해 사업 대상은 지난해 수요조사로 접수한 65개 마을 가운데 △도시가스 공급률이 낮은 시‧군 △신청 마을 주민의 사업 참여 의지 △전년도 사업 추진 성과 등을 반영해 선정했다. 

 

충남도는 오는 2026년까지 5년간 국비와 지방비 260억 원을 들여 올해 사업 대상지 16개 마을을 포함해 총 73개 마을에 액화석유가스 배관망을 보급할 계획이다.

 

 LPG 배관 공사. © 시사뉴스24

 

아울러 충남도는 내륙뿐만 아니라 섬마을에도 액화석유가스 배관망 보급을 추진 중으로, 2025년까지 국비·지방비 총 14억 1,500만 원을 확보해 보령 고대도·장고도 주민 131세대를 지원할 방침이다. 

 

충남도는 액화석유가스 배관망 사업으로 안전성과 사용 편리성은 도시가스 수준으로 향상되고 연료비는 등유 대비 약 15%, 액화석유가스(LPG) 용기 사용 대비 30% 이상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재룡 충남도 미래산업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농어촌 주민의 취사·난방비는 줄고 가스 사용 편의와 안전성은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 만족도가 높고 에너지복지를 구현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비·지방비 총 201억 원을 투입해 도내 75개 마을 3,395세대에 액화석유가스 배관망을 구축한 바 있으며, 구축한 배관망 길이는 총 89㎞에 달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