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 돌파 3년 만에…천안시, 사상 첫 연간재정 3조 시대 ‘활짝’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2/11/17 [14:48]

2조 돌파 3년 만에…천안시, 사상 첫 연간재정 3조 시대 ‘활짝’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2/11/17 [14:48]

 천안시청.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 천안시(시장 박상돈)가 사상 처음으로 연간재정 3조 원 시대를 열 전망이다.

 

천안시는 올해 최종예산 3조1,050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예산안은 2022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제3회 추경예산안으로, 지난 2회 추경예산보다 일반회계는 1,180억 원이 증가한 2조4,480억 원, 특별회계는 570억 원이 증가한 6,570억 원으로 계상됐다.

 

일반회계 세입 예산은 지방교부세 578억 원, 세외수입 증가분 276억 원, 지방세 증가분 105억 원 등 세수 확충분을 반영했다.

 

일반회계 세출예산에 반영된 주요 사업은 ▲지방채 상환 111억 원 ▲기초연금 96억 원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식품비 지원 61억 원 ▲국내복귀투자보조 52억 원 ▲새샘중~신도브래뉴(아)간 도시계획도로개설 45억 원 ▲ 금북정맥(목천) 생태축 복원사업 38억 원 ▲장산지구 개선복구사업 36억 원 ▲천안반다비체육관 건립 32억 원 등이다.

 

시는 불요불급한 지출은 줄이면서 건전재정 지속 실천과 민생경제 회복에 무게중심을 두고, 추진사업의 안정적 마무리와 계속사업의 연결고리 재원을 전략적으로 재분배해 예산을 최종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천안시는 2019년 제1회 추가경정으로 2조 원대 예산을 편성한 이래 3년 만에 3조 원 시대를 맞이하게 됐다. 시는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자체 재원 확충과 더불어 국·도비를 확보하기 위해 펼친 노력 등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번 제3회 추경 예산안은 천안시의회 제255회 제2차 정례회 기간 중인 오는 25일 제2차 본회의 의결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이명열 천안시 예산법무과장은 “다양한 불확실성 속에서도 세수확충 노력과 정부예산 확보 증대에 힘입어 3조 시대를 맞이하게 됐다”며 “천안시민 모두가 행복한 천안의 미래를 만들기 위한 재정적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