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GTX-C 천안 연장’ 국토부 건의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14:27]

박상돈 천안시장, ‘GTX-C 천안 연장’ 국토부 건의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2/11/22 [14:27]

 박상돈 천안시장이 22일 이경석 국토교통부 광역급행철도추진단장을 만나 GTX-C 천안 연장 추진을 건의하고 있다. © 시사뉴스24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이 22일 국토교통부 광역급행철도추진단을 방문해 이경석 추진단장과 면담을 갖고 GTX-C 노선 천안 연장을 요청했다. 

 

박 시장은 천안시가 자체 발주해 진행한 타당성조사 및 기술검토 연구용역 검증 결과를 직접 제출하고, GTX-C 노선 천안 연장의 타당성을 설명하면서 사업추진의 필요성과 조속한 추진을 건의했다.

 

시는 GTX-C 노선 천안 연장 타당성 및 기술검토(1단계)용역을 올 6월 발주해 10월 완료했다. 분석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이 1.0 이상으로 사업의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또 정부의 충남도 7대 공약 및 15대 정책과제에 반영된 천안 연장은 국토부의 광역철도 지정기준에서 거리반경 제한 조항의 삭제를 추진중으로 법적 근거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돈 시장은 “GTX-C 노선이 천안까지 연장되면 천안역에서 서울 강남권까지 1시간 이내 진입이 가능해져 수도권 연계 강화를 통한 지역 경제효과 극대화 및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GTX 노선을 따라 콤팩트시티(천안역세권 도시개발) 조성으로 주택공급 해소 등과 수도권과 동일한 교통환경 격상으로 수도권 확장을 기대할 수 있으므로 조속한 천안 연장 추진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천안시는 내년 초 기술검토 2단계 용역을 이어서 추진해 민간사업자와 협상, 교통수요 및 운영계획, 지자체 간 사업비 분담 등의 세부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천안 연장이 반드시 이뤄지도록 중앙정부에 지속해서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초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자 시절 공약 브리핑 시 GTX-C 노선을 천안까지 연장하는 것을 발표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원희룡 국토부 장관 내정자와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을 방문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 노선 천안 연장 국정과제 반영 및 운행을 건의한 바 있다.

 

천안시는 학술․기술 분야 교수와 엔지니어 등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 위촉해 운영 중이며, GTX를 최초로 제안한 이한준 전 한국교통연구원 부원장(현 LH 사장)이 토론 좌장으로 참석한 GTX-C 천안 연장 토론회, 평택시 철도사업․평택역주변정비단과 공동협력 추진 협의, 국토교통부 광역급행철도추진단 실무협의 등 GTX-C 노선 천안 연장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