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문화예술도시 도약 신호탄 쐈다…신정호 지방정원 조성공사 착공식

엄병길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8:10]

아산시, 문화예술도시 도약 신호탄 쐈다…신정호 지방정원 조성공사 착공식

엄병길 기자 | 입력 : 2022/12/01 [18:10]


[시사뉴스24 엄병길 기자] 충남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신정호 지방정원 조성공사 착공식을 열고 충남 1호 지방정원 지정을 위한 힘찬 첫발을 내디뎠다. 

 

1일 열린 착공식에는 박경귀 아산시장을 비롯해 이명수 국회의원, 김희영 아산시의회 의장, 신정호 아트밸리 포럼 전문가 등이 참석했으며, 영하의 날씨에도 지역 주민 150여 명이 행사장을 찾아 신정호 아트밸리의 새로운 도약을 축하했다. 

 

이날 착공식에서 박경귀 시장은 “우리 아산은 신정호 아트밸리라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온천도시, 산업도시를 넘어 ‘문화예술도시’라는 새로운 도시브랜드를 얻게 될 것”이라면서 “오늘 착공식으로 그 대장정의 신호탄이 쏘아 올려진 셈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착공식이 열린 1일부터 내년 1월 12일까지 신정호 인근 카페 25곳에서는 ‘제1회 신정호 아트밸리 아트페스티벌: 100인 100색전’이 열린다. 왕열·노재순·김무호·나얼·조영남 등 그동안 아산에서 쉽게 만날 수 없었던 국내외 유명 미술작가 103인의 작품 187점이 전시된다.

 

박 시장은 “신정호는 이제 단순한 수변공간이 아닌 1년 365일 문화예술 공연이 넘쳐나는 복합문화공간, 아산시민이 사랑하고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힐링 공간, 정원문화를 확산하는 대한민국 대표 휴식 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의 섬세한 설계가 마무리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아산시는 지난 2020년 11월 충청남도 지방정원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도비 15억 원을 확보했으며, 이후 시비를 추가 배정해 신정호의 우수 수변 경관을 보존하고 새로운 정원시설을 도입하기로 했다. 

 

여기에 민선 8기 들어 2024년 충청남도 제1호 지방정원 등록과 신정호를 플랫폼으로 문화예술도시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세우면서 사업이 본격 추진됐다. 

 

신정호 정원 구역은 크게 신정호 정원(Flower Garden), 생태체험 정원(Eco Garden), 연꽃정원(Eco garden)으로 나뉘며, 이번 사업 대상지는 신정호 정원이다. 

 

이번 사업으로 신정호 정원에는 물빛정원, 음지정원, 덩굴식물정원, 세계식물정원 등의 주제정원과 신정호를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수변전망데크가 조성될 예정이다. 또, 정원 곳곳에 수로를 조성하고 신정호 물이 흐르도록 만들어 수질 개선도 꾀한다.

 

일부 구간은 정원 디자이너와 시민 정원사를 위한 참여정원으로 조성하고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품을 유치할 예정이다. 주거 환경의 변화로 개인이 정원을 가지기 어렵게 된 시대인 만큼, 시민 개개인의 상상력이 구현된 정원을 통해 대리만족은 물론 새로운 정원문화 형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최근 인기기사